.

1. 용두암

용두암

하늘을 날다 한라산 신령의 활을 맞고 바다에 떨어진 용은 승천하지
못한 한과 고통으로 몸을 뒤틀며 울부짖는 형상으로 굳어 바위가 되었다.

용두암은 이름 그대로 용이 포효하며 바다에서 막 솟구쳐오르는 형상입니다. 바람이 심하고 파도가 거친날이면 금세 꿈틀거리는 용이 하늘을 향해 오르는 듯합니다. 바닷가에 높이가 10M나 되고 바다 속에 잠긴 몸의 길이가 30M 쯤 되는 용두암은 석양속에서 가만히 이 괴암을 응시하고 있으면 정말로 용이 꿈틀거리는 것같은 착각을 일으키게 합니다.

이 용두암을 제대로 감상하려면 서쪽으로 100M 쯤 덜어진 곳이 적당하며, 바다가 잔잔한 날보다 파도가 심하게 몰아치는 날이 적격입니다. 마치 천지개벽이 이루어 지는 것 같기도 하고 신의 노여움 속에 용이 `으르르` 울부짖으며 바다 속에서 솟구쳐 오르는 듯 하기도 합니다.

용두암은 제주 관광의 상징처럼 유명한 곳으로 제주시 해안도로가 시작되는 동쪽해안가 한천 하류의 용연 서쪽 200M 쯤에 위치하며 그 명성은 널리 알려져 있어 용의 형상을 보러 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늘 분주합니다.

용두암용두암

상호 : 쉼표 민박 사업자 번호 : 624-05-00058, 통신판매업종신고:제 2014-제주용당2-0012호
대표 : 김두원 , 고객센터 : 064-711-0044,
주소 :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해안로 504(용담삼동) 2, 3층
구주소 : 제주 용담3동 2319-6번지(구 베네치아펜션)
Copyright © www.make24.kr All rights reserved.